> 문화 > 맛집 멋집
"쌀눈쌀로 바꾸면 건강이 보입니다"백미의 식감과 현미의 영양분을 그대로~쌀눈쌀
거제통영오늘신문  |  webmaster@geojeoneu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03  12:05: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우리 식탁에는 쌀눈쌀이 대세다. 현미의 영양과 백미의 식감을 갖춘 쌀눈쌀(일명 배아미)의 영양학적 우수성이 주목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쌀눈쌀이란?
백미에 쌀눈이 그대로 붙어 있는 쌀을 말한다. 밥맛은 백미맛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영양성분은 현미가 가지고 있는 성분을 그대로 가지고 있다.
흔히 가바(감미아미노낙신)는 당뇨를 개선하고 학습능력 향상, 성인병 예방, 콜레스테롤 감소, 기억력을 증가해 주는 성분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감마오리자놀은 비만을 방지하고 뇌세포 대상기능 및 에너지대사를 촉진한다.
옥타코사놀은 지구력·근육량을 증가시키고 생리활성 기능을 갖고 있으며 동맥경화를 예방해주는 성분이다. 여기에 쌀눈에 함유된 휘친산·판토텐산은 중금속을 해독시켜준다.
이와 달리, 쌀눈이 떨어져나간 백미(도정분도 10분도 이상)는 주로 탄수화물로 구성돼 있어 일정부분 인체에 흡수되면 에너지대사로 활용되지만, 과다 흡수 시 성인병, 당뇨, 고혈압, 콜레스테롤의 원인이 된다.

◆쌀눈 85% 이상 특허도정기술

이제까지는 도정기술이 부족해 품질좋은 쌀눈쌀을 대량생산하지 못했다. 도정방법이 연마석으로 껍질을 벗기는 마찰.연마방식이었기 때문이다. 연마할 때 열이 발생하면 열에 약한 쌀눈이 떨어져나가고 백미만 남게된것. 그런데 (주)융바이오는 쌀도정할 때 도정기 안에 외부의 찬 공기를 불어넣어 열을 낮추는 공기역학식 도정시스템을 최초로 개발해 쌀눈쌀의 대량생산과 대중화의 길을 열었다.
쌀눈쌀에 대한 표준이 정해지지 않아 시중에 많은 쌀들이 쌀눈쌀이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고 있다. 일본의 경우 쌀눈 부착율 및 쌀눈잔존율 80% 이상, 정백도 34(도정분도 8~9분도)를 쌀눈쌀 기준으로 하고 있다. 융바이오(주)의 쌀눈쌀은 이 기준을 100% 충족하고 있다.
쌀눈부착율과 잔존율 50% 이하의 경우 백미에 까깝고, 정백율 30이하, 5~7도분도 이하의 경우에는 현미에 가까운 쌀이다.
융바이오(주)의 쌀눈쌀은 쌀눈부착율 및 잔존율 85%이상, 정백도 34~36, 9~9.5분도를 자랑한다.

쌀눈쌀은 물을 10% 정도 더 넣거나 쌀을 20~30분 정도 불려서 압력밥솥에다 밥을 하면 찰지고 구수한 밥맛을 느낄 수 있다. 쌀은 미질 유지를 위해 서늘한 곳이나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일반미와 가격 차이 없어
   
 
쌀눈쌀은 약간 누렇게 보이는 것이 정상이다. 쌀눈을 제거해보면 백미와 같은 색깔이다. 공기역할 도정기술로 생산하는 쌀눈쌀은 어떤 품종, 어떤 종류의 쌀이라도 품질은 유지된다.
건강에 좋은 기능성 쌀이지만 가격은 일반쌀과 차이 없다. 쌀 좋기로 유명한 충북 진천군에서 생산된 황금쌀눈쌀은 5KG에 1만 9000원, 10KG에 3만3000원이다.
쌀눈이 가마솥 누룽지와 쌀눈이 순 곡물면, 쌀눈이 즉석밥, 쌀눈이 곡물스넥 등도 공급한다.

쌀눈쌀전문점 (주)융바이오 거제통영대리점
055-634-1088
010-7383-2010

거제통영오늘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거제시 계룡로 134, 303호  |  대표전화 : 055)636-5333
등록번호 : 경남 다 01491  |  등록일자 : 2013.12.12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원종태  |  인쇄인 : 김형규(주)디자인내일
Copyright © 2017 거제통영오늘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