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공원묘지 옆 철재유통시설이 소매점이라니공사피해 주장 공사중단 시청앞 1인시위
거제통영오늘신문  |  webmaster@geojeoneu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04  10:33:4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충해공원묘지 옆 대형 철재유통시설 공사에 대한 특혜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주민이 공사피해를 주장하며 시청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미국 시민권자인 반해븐(53) 씨는 3일과 4일 오전 거제시청 앞에서 '시장님이 내어주신 허가에 전 매일 고통에 살아요. 누구를 위한 허가인가요'라고 적힌 펼침막을 들고 1인 시위를 벌였다.

반 씨는 "공사가 시작된 뒤 덤프트럭 등이 오가면서 스트레스 탓에 일부 주민은 정신과 치료를 받을 정도다. 특히 저희 집은 반쯤 무너진 상태라 한쪽 방은 사용도 못 한다. 담장도 무너져 버렸다"며 "2015년 하반기 공사가 시작되면서부터 사실 여름에는 소음, 분진에 문도 못 열고 주말에도 맘 편히 쉬지 못한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최근에는 특혜를 지적하는 보도가 나간 뒤 급하게 공사를 서두르는 것 같다. 트럭이 더 많이 다니면서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다"며 "원인을 제공한 시가 우선 공사 중단 조치를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자연녹지지역에 어떻게 대형 철재유통시설이 허가 났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반 씨는 "시에서는 자연녹지지역에 근린생활시설 중 하나인 건축자재점이라며 허가를 내줬는데 그 큰 공장이 공무원 눈에는 철물점으로 보이는지 되묻고 싶다"며 "또 바닥면적이 1000㎡가 넘으면 안 되지만 쪼개기로 허가를 신청했고 시가 승인했다. 도저히 봐주기가 아니면 이해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그는 "그동안 시에 수없이 하소연했지만 눈도 깜짝하지 않았다. 피해를 보는 주민이 한둘이 아니지만 대부분 연로해서 제가 대신 나섰다"며 "피해보상은 물론 잘못된 허가도 바로잡아야 한다. 앞으로는 도청, 나아가 그 상급 기관을 찾아가서 우리의 억울함을 전하고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또 "허가난 면적보다 산림훼손 면적이 더 많은 것 처럼 보인다"면서 "시청에서 정확한 측량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거제시는 연초면 송정리 산 53-1번지 일대 자연녹지지역에 해당 철근유통시설(4992㎡)을 허가하고 8억 4000만원을 들여 송정초등학교 앞 도로 등을 확장하고 있어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거제시청 관계자들은 "적법한 절차에 따른 승인사항으로 문제될게 없으며 허가 면적도 초과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일부 경남도민일보 인용> 
   
 

거제통영오늘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남 거제시 계룡로 134, 303호  |  대표전화 : 055)636-5333
등록번호 : 경남 다 01491  |  등록일자 : 2013.12.12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원종태  |  인쇄인 : 김형규(주)디자인내일
Copyright © 2018 거제통영오늘신문. All rights reserved.